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SK인천석유화학의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 상세페이지로 제목, 날짜, 내용 정보 제공
제목 SK인천석유화학, 초∙중학교 30억 지원 학교시설 ‘탈바꿈’ 날짜 2017-08-29
내용 * 회사 인근 8개 초.중학교 급식실,도서관, 실습실 등 오래된 교육환경 개선
* “지역 미래인재 육성 위한 교육 인프라 구축 및 특화 프로그램 지속 실행”


SK인천석유화학이 인근지역 학교의 노후화된 시설을 고치는 교육환경개선사업에 3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환경개선사업은 방과후 교실, 멘토링 사업 등 창의인재 육성프로그램과 함께 추진된 교육 상생 프로젝트 중 하나다.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 29 SK인근지역주민협의회와 함께 신석초등학교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인근지역 8개 초∙중학교의 노후된 학교시설을 새롭게 단장한다고 밝혔다.

 

SK측은 지난 6개월간 인근지역 8개 학교를 직접 방문해 노후시설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학교와 학부모 의견을 반영해 보수 및 교체시설을 선정했다. 학교 및 사업비 배정은 회사 최인근 지역 거주학생의 재학비율 등을 고려했다.

 

시설 개선은 급식실, 도서관, 음악실, 실습실 등 노후 시설 현대화 및 리모델링 사업으로 18년 상반기 공사가 완료되면 이들 8개 학교는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석초등학교 김일영교장은 “그 동안 방과후 교실, 에너지 교실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이어 시설 지원까지 해주셔서 무척 감사 드린다”며 “학생들이 마음껏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학교 차원에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 이배현 경영지원실장은 “인근지역 교육상생 사업에 함께 참여한 주민협의회 분들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업해 특색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2016 1월 회사 인근 주민협의회와 ‘교육∙인재육성’, ‘안전∙환경’, ‘마을단장’, ‘문화∙복지’ 등 4대 분야에 3년간 300억을 지원하는 ‘지역 상생방안 협약’을 맺었다. 이번 학교시설 개선사업은 ‘교육∙인재육성’ 분야 상생 실천방안 중 하나다.

 

첨부파일 0829 01.JPG 0829 02.JPG